대산 걸어온길

일제하의 미성년 시절
글쓴이 운영자

날짜 19.11.25     조회 308


 

 

 20세 때인 1936년이었다.
대산선생이 향리를 떠나 중국대륙으로 향한 것은

 

친지의 호의와 연줄로 혈혈단신 만두 대련(大連)으로 간 대산선생은 초지 그대로 수학의 길을 걸었다.
집안 어른이자 애국지사인 신갑범(愼甲範) 선생의 도움으로 이육사(李陸史) 등 적잖은 애국지사들의 지우(知遇)를 얻게 된 것도 그 시절이었다.

이들 애국지사들과의 교류와 지도로 대산선생은 목적과 목표를 더욱 확고하게 인식하는 투철한 소신의 청년으로 성장해갔다.

대산선생은 대련에서의 학업을 중단하고 愼, 李 양지 사를 따라 북경으로 갔으며, 대산선생이 그토록 갈망하였던 중국의 화북대학, 북경대학에 합격하면서도 진학계획마저 포기하였다.
이미 조국광복이라는 민족공동의 목표 앞에 면학에만 몸담고 있을 수 없다는 실천적 가치관이 있었기 때문이다.

미곡 장사를 통해 남은 이윤은 독립운동 자금이 되었고, 이렇게 직˙간접적으로 독립운동을 지원하던 대산선생은 1944년 투철한 민족관과 인생관을 깨우치게 한 양지 사가 일제에 피검, 투옥 후 무참히 학살당하는 현실을 보면서 한동안 허탈감에 고통을 받기도 하였지만, 대산선생 역시 경황없는 피신의 길을 헤매야 했다. 그러다가 마침내 북경에서 8·15광복을 맞이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라인 라인

  • 휴대폰
  • --
  • 사진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다음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

사회문화사업에 대한 열정
  사람은 책을 만들고 책은 사람을 만든다.   대산선생은 공익이나 국익을 목적으로 기업 경영을 해왔다.사회공익재단 등을 설립하여 기업이윤의 사회환원을 몸소 실행해 왔다.어린 시절 모친이 손에 쥐여준 링컨전...

보험 외길의 대스승
  담배 한 갑으로 자녀의 평생교육을   교보생명을 통해 1958년 세계최초로 출시된 교육보험상품은 전답과 농우를 팔아서라도, 빚을 얻어서라도 어떻게 하든 자녀교육만큼은 시켜야 한다는 높은 향학열과 맞물려 선...

보험을 필생의 업으로
  대산선생은 30세가 되던 1946년 5월 귀국하였다.   지난날 쫓기던 망국의 소년이 아닌 떳떳한 광복조국의 포부에 불타는 한 청년으로 조국 산천을 밟았다.그러나 대산선생 앞에는 경제, 사회의 대혼란과 심각한 국...

중국대륙에서의 활동
  대산선생은 1917년 8월 11일부친 신성언(愼성彦) 선생과 모친 류매순(柳每順) 여사의 6남 중 5남으로全南 靈巖에서 태어났다.   대산家는 사대부 집안으로 영암에서 대대로 거주해 온 집안이며, 부친은 한학자이자...

일제하의 미성년 시절
     20세 때인 1936년이었다.대산선생이 향리를 떠나 중국대륙으로 향한 것은   친지의 호의와 연줄로 혈혈단신 만두 대련(大連)으로 간 대산선생은 초지 그대로 수학의 길을 걸었다.집안 어른이자 애국...
1

글쓰기